상단여백
HOME 연재 안창준의 교사일기
Setting clear boundary정확한 경계선 긋기
안창준 | 승인 2018.03.31 15:48

"It takes a whole village to raise a child"

"한 아이를 키우기 위해서 온 마을이 필요하다"

언젠가 접하게 된 아프리카의 속담이다. 이 속담은 아이의 교육이 한 사람, 부모, 또는 교사만의 책임이 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하고 있다. 온 마을 사람들이 합심하여야만 올바른 교육이 가능하다는 것을 뜻한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요즘 사회에서는 이러한 교육 환경을 제공하지 않는다. 아이들이 조금만 뛰어도 참지 못하고 아이들을 혼내고 부모를 탓하는 어른들... 반대로 아이들이 잘못을 저지르고 있는데도 혼내지 못하는 어른들... 또 그렇게 혼냈을 때 되려 화를 내는 부모들... 교육자로서 너무도 안타까운 현실이라는 생각이 든다.

반대로 모든 교육을 학교와 교사들에게 맡기고 방치해 두는 부모들도 있다. 흔히 말하는 '인성교육'까지도 교사들에게만 의지한다. 종종 아이들이 부모의 말은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교사들에게 모든 것을 맡긴다. 한가지 예로 내가 가르치던 학생의 학부모는 내게 아이의 핸드폰을 뺏어서 학부모에게 전달해 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한 포르투갈 학교에서 '부모로서 가져야 할 5가지 책임' 이라는 공문을 붙여 놓았다는 블로그를 흥미롭게 읽었다.

1. 안녕하세요, 감사합니다, 괜찮습니다, 부탁합니다, 미안합니다 라는 말들은 집에서 부터 배우기 시작합니다.

2. 정직함, 성실함, 시간준수, 친구들에 대한 동정, 선생님과 어른들을 존중함 또한 집에서 배워야 합니다.

3. 청결함, 입에 음식이 있는 상태로 말하지 않기, 쓰레기는 쓰레기통에 버리기 또한 집에서 배워야 합니다.

4. 계획적으로 사는 법, 자기 소지품을 챙기는 법, 그리고 남의 물건에 손을 대지 않는 법도 집에서 배워야 합니다.

5. 반대로 학교에서는 언어, 수학, 역사, 지리, 물리, 과학, 그리고 체육을 가르칩니다. 우리는 아이들이 부모에게서 받은 교육을 강화할 뿐입니다.

사실, 부모의 책임에 대해 이렇게 글로 쓰는 것은 쉽다. 모든 부모들이 아이들에게 확실한 경계선이 있다는 것을 가르쳐야 한다는 것은 너무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것을 실천하는 것이 쉽지 않고 실천한다 해도 변수가 너무도 많기 때문에 정확히 어디에 경계를 두어야 할지 모를 때가 많다. 가정마다 기준이 다르고 허용도가 다르다. 또한 가정 환경에 따라 경계선의 정도가 많이 차이가 난다.

예를 들어 학생들 중 어떠한 이유로 인해 부모가 없이 자란 아이들은 '불쌍하다'는 이유로 다른 아이들에 비해 관대해진다. 마찬가지로 한 가정에서 어떠한 이유로 형제를 잃었다면 남은 아이에 대해 관대해지는 것을 본 적이 있다. 마찬가지로 가정에 마약 중독자가 있는 경우, 범죄자가 있는 경우, 부모가 이혼한 경우, 장애가 있는 가족 일원이 있는 경우에도 아이들의 경계선에 큰 영향을 주고 그로 인해 아이들의 행동에 영향을 미친다. 

그런 아이들에게 내가 Dean으로서 해줘야 하는 것은 학생들이 학교에서만이라도 정확한 경계선을 가지고 어디까지 허용되고 허용이 되지 않는지를 정확히 가르치고 시행하는 것이다. 필요한 경우 부모에게 그런 경계선을 가르칠수 있도록 가르쳐야 하며 집에서도 시행될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한다. 그렇게 함으로써 아이들이 정확한 판단력을 가지고 살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나의 역할이 아닐까 생각한다. 아직까지는 어렵고 배울 것이 많은 Dean의 역할을 차근차근 감당해갈 수 있길 바란다. 

안창준  cj.ahn81@gmail.com

<저작권자 © 뉴질랜드 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창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이메일 : nztoday@hotmail.com  |  대표전화 : 64-9-479-25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아그네스 임
Copyright © 2018 뉴질랜드투데이-뉴질랜드 한인 뉴스 사이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