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부동산
침실 수 따른 집값 상승폭, 2-3개 가장 많이 올라
뉴질랜드 투데이 | 승인 2018.09.10 18:52

침실 수가 집값 상승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뉴질랜드헤럴드 원루프와 코어로직에 따르면 오클랜드 지역에서 침실 수가 많은 집들은 아파트나 유닛에 비해 집값 상승 속도가 느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3년 5월 이후 가장 많이 오른 건 침실 2개와 3개짜리 아파트로 각각 107%와 83%가 올랐다.

세 번째 많이 오른 건 침실 2개짜리 유닛으로 상승폭이 73%였다.

단독주택은 침실 수가 많을수록 상승폭이 낮은 경향을 보였다.

오클랜드에서 가장 흔한 침실 3개짜리 주택은 지난 5년 동안 62%, 침실 4개짜리는 59%, 침실 5개짜리는 62%, 침실 6개짜리는 56% 올랐다.

전체적으로 볼 때 오클랜드 지역에서는 집이 작을수록, 그리고 침실 수가 적을수록 집값 상승폭이 컸다.

오클랜드 이외 지역에서도 상황은 비슷해 웰링턴, 크라이스트처치, 타우랑가, 해밀턴, 더니든에서도 침실 수가 집값 상승폭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같은 침실 수일 때 오클랜드와는 달리 주택보다 아파트와 유닛의 가격 상승폭이 작았다. 

뉴질랜드 투데이  nztoday@hotmail.com

<저작권자 © 뉴질랜드 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질랜드 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이메일 : nztoday@hotmail.com  |  대표전화 : 64-9-479-25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아그네스 임
Copyright © 2018 뉴질랜드투데이-뉴질랜드 한인 뉴스 사이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