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관광·여행
뉴질랜드 2018년 100대 레스토랑 명단 발표
뉴질랜드 투데이 | 승인 2018.09.12 06:28

뉴질랜드의 권위 있는 음식 잡지 쿠진이 11일 2018년 뉴질랜드 100대 식당을 발표했다.

언론들은 지난해와 비교할 때 많은 변화가 있었다며 폐업과 신장개업 등으로 업계 판도가 바뀌고 있기 때문인 것 같다고 분석했다.

유명한 식당들 가운데서 올해 이름이 보이지 않는 곳은 오클랜드의 메러디스, 더 프렌치 카페 등이 있다.

더 프렌치 카페는 주인인 사이먼 라이트가 시다트 시드 사라와트에게 사업을 팔면서 곧 시드 앳 더 프렌치 카페로 거듭날 예정이다.

이번 발표에서 오클랜드 지역에 있는 식당들이 41개로 가장 많았고 웰링턴은 지난해 13개에서 올해는 22개로 부쩍 늘어났다.

다음은 뉴질랜드 100대 레스토랑 명단.

AUCKLAND

Amano

Antoines

Apero

Azabu

Baduzzi

Bracu

Cassia

Cazador

Cibo

Clooney

Coco's Cantina

Cocoro

Cotto

Culprit

Depot

Euro

Federal Delicatessen

Gemmayze St

Gusto at the Grand

Harbourside

Hugo's Bistro

Kazuya

Lillius

Masu by Nic Watt

O'Connell St Bistro

Orphans Kitchen

Ortolana

Pasta & Cuore

Pasture

Ponsonby Road Bistro

Prego

Satya Chai Lounge

Sid at The French Cafe

Sidart

Soul Bar & Bistro

The Engine Room

The Grill by Sean Connolly

The Grove

The Hunting Lodge

The Sugar Club

White + Wong's – Auckland

WAIHEKE ISLAND

The Shed at Te Motu

HAMILTON

Chim Choo Ree

Hayes Common

Palate

TAUPO

The Bistro

HAWKE'S BAY

Bistronomy

Black Barn Bistro

Elephant Hill

Pacifica

Te Awa Winery Restaurant

Craggy Range Restaurant

MARTINBOROUGH

Pinocchio

Union Square

NEW PLYMOUTH

Social Kitchen

MANAWATU

Amayjen

WELLINGTON

Boulcott St Bistro

Capitol

Chameleon

Charley Noble

Egmont St Eatery

Field and Green

Havana Bar

Hillside

Hippopotamus

Logan Brown

Loretta

Monte Cervino

Noble Rot

Oikos Hellenic Cuisine

Ortega

Pravda

Rita

Salty Pidgin

Shepherd

Tinakori Bistro

WBC

Whitebait

NELSON

Hopgood's

Urban Oyster Bar & Eatery

MARLBOROUGH

Arbour

CANTERBURY

Twenty Seven Steps

Black Estate

Chillingworth Road

Gatherings

Inati

Pegasus Bay

Pescatore

Roots

NORTH OTAGO

Riverstone Kitchen

Fleurs Place

CENTRAL OTAGO

Amisfield Bistro

Bistro Gentil

Botswana Butchery – Queenstown

Fishbone

Kika

Ode Conscious Dining

Rata

Sherwood

DUNEDIN

Bracken

뉴질랜드 투데이  nztoday@hotmail.com

<저작권자 © 뉴질랜드 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질랜드 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이메일 : nztoday@hotmail.com  |  대표전화 : 64-9-479-25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아그네스 임
Copyright © 2018 뉴질랜드투데이-뉴질랜드 한인 뉴스 사이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