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이민
뉴질랜드 의사·변호사, 빈곤층에겐 하늘의 별
뉴질랜드 투데이 | 승인 2018.09.15 05:19

뉴질랜드에서 의사나 변호사, 엔지니어 등 보수가 좋은 전문인이 되는 대학 엘리트 코스에 들어가는 빈곤층 학생들은 전체의 단 1%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헤럴드는 15일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난 사람은 부자가 되기도 어렵다며 대학 엘리트 코스에 입학하는 100명 중 단 1명만이 빈곤층 출신이라고 밝혔다.

한 대학의 경우 지난 5년 동안 엔지니어링 프로그램에 입학한 2천명이 넘는 학생들 가운데 사회경제적 수준을 타나내는 데실이 1부터 10 중 가장 낮은 단계인 1인 학생은 단 1명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법학과 의학계 입학률은 더 심한 편이다. 가난한 집안 출신은 매년 손꼽을 수 있을 정도다.

사회 일각에서는 그런 수치를 보면 교육이 더 이상 사회 불평등을 해소하는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비판한다.

빈부격차가 너무 커 교육이 신분상승의 기회가 될 수 없다는 얘기인 셈이다.

뉴질랜드는 평등주의에 입각한 사회로 출발했음에도 불구하고 지금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들 중에서 8번째 불평등 사회가 됐다는 게 경제학자 브라이언 이스턴의 진단이다. 영국보다 상황이 더 나쁘다는 것이다.

부자와 가난한 집안 출신 학생들의 성적 격차는 모든 교육과정에 존재하지만 대학과정에서 급격하게 더 벌어진다.

NCEA 레벨 2에서 낮은 데실과 높은 데실 학생들간의 합격률 차이는 7% 정도이지만 대학 입학 자격시험에서는 격차가 44%로 벌어진다.

또 낮은 데실 학생들의 대학 입학 비율은 17%에 불과한데 반해 높은 데실 학생들은 50%나 된다.

그러나 가장 큰 격차는 대학 2학년 때 나타난다. 좋은 성적을 받아 정원에 포함되는 학생들의 비율이 완전히 다른 것이다. 바로 여기서 사회에 진출했을 때 높은 봉급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갈리는 것이다.

6개 대학에서 나온 자료를 보면 지난 5년 동안 법학, 의학, 엔지니어링 계에 입학한 1만6천여 명의 학생들 가운데 60%가 가장 부유한 상위 33% 출신인데 반해 가장 가난한 하위 33% 출신은 단 6%에 불과하다.

만일 데실 1 학교만을 포함하면 그 수치는 단 1%로 떨어진다.

예를 들어 빅토리아대학 법대는 데실 1 출신 학생 8명에게 입학허가를 내주었다. 오타고 법대는 3명이었다. 그리고 캔터베리대 공대는 지난 5년 동안 2천명의 입학생들 가운데 데실 1 출신 학생은 단 1명이 입학했을 뿐이다.

오클랜드대학 사회학자 앨런 프랜스 교수는 “사람들이 교육을 공평한 경기장이라고 생각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는 걸 보여주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뉴질랜드 투데이  nztoday@hotmail.com

<저작권자 © 뉴질랜드 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질랜드 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이메일 : nztoday@hotmail.com  |  대표전화 : 64-9-479-25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아그네스 임
Copyright © 2018 뉴질랜드투데이-뉴질랜드 한인 뉴스 사이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