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인사회
웰링턴서 ‘코위 역량강화 워크숍’ 열려
뉴질랜드 투데이 | 승인 2018.09.21 19:42
워크숍에서 인사말하는 여승배 대사 [주뉴질랜드대사관 제공]

뉴질랜드에 거주하는 한인 1.5세대와 2세대들의 민족 정체성 확립과 뉴질랜드 주류사회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워크숍이 21일 웰링턴에서 열렸다.

주뉴질랜드한국대사관(대사 여승배) 주최로 제임스쿡호텔에서 열린 ‘코위 역량강화 워크숍’에는 한인 1.5세대와 2세대 청소년들과 부모 등 60여명이 참가해 검사, 의사, 교수, 외교관 등 각계에서 활약하는 한인 선배들과 소중한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워크숍에는 또 한인 4선의원인 멜리사 리 의원과 사이먼 드레이퍼 아시아뉴질랜드재단 이사장, 뉴질랜드 기업문화 전문가 테레사 하셋 등도 참석해 장차 뉴질랜드 사회에 소중한 인재로 성장할 한인 청소년들을 격려하며 많은 노력을 당부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린 코위 워크숍은 뉴질랜드 시민으로 살아가는 한인들을 지칭하는 코리언 키위(뉴질랜드인)에서 그 이름을 따온 것으로 올해는 소그룹 모임을 통해 한인 선배들의 경험을 전수하고 멘토와 멘티 관계를 구축하는 데 초점을 맞춘 것이 특징이다.

여 대사는 행사에서 인사말을 통해 이민 1세대들에 이어 부모의 손을 잡고 따라온 1.5세대와 2세대들이 사회 각 분야에서 중추역할을 하고 있다며 “오늘 모임을 통해 선후배와 동료들 사이에 네트워크를 구축함으로써 더 많은 것을 배우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참가자들이 워크숍을 계기로 사회에 진출한 선배들과 소그룹 네트워크를 통해 계속 연락을 주고받을 수 있게 된 데 대해 대단히 만족스러워했다며 선배들의 경험담과 조언이 자라나는 청소년들이 꿈을 이루어 가는데 큰 힘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날 워크숍에서 한인 청소년들에게 소중한 경험담과 조언을 들려준 선배는 매시대학 박정현 교수, 오클랜드 검찰국 오혜신 검사, 뉴질랜드 외교통상부 김민욱 외교관, 헛병원 내과 김하은 의사 등이다.   

 

뉴질랜드 투데이  nztoday@hotmail.com

<저작권자 © 뉴질랜드 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질랜드 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이메일 : nztoday@hotmail.com  |  대표전화 : 64-9-479-25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아그네스 임
Copyright © 2018 뉴질랜드투데이-뉴질랜드 한인 뉴스 사이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