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연예
대니 리, 말레이시아 PGA서 홀인원
뉴질랜드 투데이 | 승인 2018.10.11 12:59
4번 홀에서 공을 때리는 대니 리

한인 키위 골퍼 대니 리(28)가 11일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PGA 투어 CIMB 클래식에서 홀인원을 기록했다.

대니 리는 이날 TPC 쿠알라룸푸르 코스에서 열린 첫날 경기에서 파3 4번 홀에서 나인 아이언으로 공을 때려 홀컵 속에 집어넣었다.

홀까지 거리는 140야드로 해설자들은 그의 클럽 선택이 홀까지 못 미치지 않을까 우려할 정도였다.

그러나 타구는 완벽했고 그린 위에 떨어진 공은 1m 정도를 구른 다음 홀컵 속으로 빨려 들어갔다.

대니 리는 이날 4번 홀에서 홀인원을 기록한 다음 5번 홀, 8번 홀, 9번 홀에서 차례로 버디를 낚으며 단숨에 선두권으로 뛰어올랐다.

대니 리는 지난 2015년 텍사스에서 열린 AT&T 바이런넬슨 토너먼트와 2012년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휴마나 챌린지에서도 각각 홀인원을 기록한 바 있다.

그는 지난 주 캘리포니아 세이프웨이 오픈에서 막이 오른 PGA 새 시즌에서 공동 10위를 기록, 좋은 출발을 보였다. 

뉴질랜드 투데이  nztoday@hotmail.com

<저작권자 © 뉴질랜드 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질랜드 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이메일 : nztoday@hotmail.com  |  대표전화 : 64-9-479-25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아그네스 임
Copyright © 2018 뉴질랜드투데이-뉴질랜드 한인 뉴스 사이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