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인사회
노인복지 행복누리 사무실 내달 2일 개소식
뉴질랜드 투데이 | 승인 2018.10.20 10:33

뉴질랜드 노인복지 행복누리 사무실 개소식이 내달 2일 오후 오클랜드 플랫부시에서 열린다.

다음은 행복누리에서 보내온 행복누리 활동 상황에 대한 소개다.

뉴질랜드 노인복지 행복누리는 2012년 등록된 비영리단체로서, 한인 어르신들과 그 가족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노년의 삶을 사시도록 돕는 것을 비젼으로 삼고, 다음과 같은 서비스를 통해서 그 비젼을 성취하고자 합니다.

1. 노인복지(Social Work Service) 서비스: 정부 비 정부기관과의 정기적인 미팅을 통해, 정부기관의 노인복지정책의 방향과 변화에 대한 정보 그리고 필요한 서비스를 어떻게 연결시킬수 있는지, 또 우리 한인어르신들의 어려운 점과 필요로 하는 점들을 현지 사회에 알리고 한인 양로원 인프라구축을 하기 위한 일들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역국립병원(DHB)과 연계해서 Client(상담자)와 그 가족분들의 필요를 병원관계자분들에게 전하고 서비스를 받도록 도우며, 연금, 정부주택, 장애수당, 홈케어 서비스, 메티칼 알람신청, 노인성질환으로 보조기구신청, 등을 도와드리고 있습니다.

2. 건강증진 홍보와 웍숍 (Health Promotion): KPACT’s 비젼처럼 건강하고 긍정적인 노년의 삶을 추구하기 위해선 무엇보다도 건강지키기가 우선이겠지요. 그렇다면 무엇이 positive Ageing 인지? 어떻게 해야 행복한 노년의 삶을 영위할 수 있는지에 대한 건강정보와 노인성 질환에 대한 예방과 관리, 그리고 간호 등..을 현지 노인복지 관련 단체들과 함께 웍숍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웍숍은 한국말로 진행됩니다.

3. 커뮤니티 활동(Community Work) 뉴질랜드에서 한인들이 이방인이 아닌, 사회 구성원으로 살아가려면 뉴질랜드의 사회와 문화를 배우고, 참여하고 그리고 지역사회에서 연계성을 가지고 살아 가야 할 것입니다. 우리의 아이들은 점점 키위사회의 중요한 자리로 진출하는 반면, 이민 1세대들은 문화적, 언어적 차이로 지역사회에 참여를 어려워하고 있습니다.

저희 행복누리는 특히 마누카우지역에서, 한인 커뮤니티와 현지사회의 가교역할을 함으로써 한인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한인분들의 지역사회 참여를 돕고 있습니다. 또한 커뮤니티 클라스를 운영함으로서, 평생교육의 기회를 드리고, 기회 있을 때 마다 한국문화를 알리는 공연을 하며, 커뮤니티와 함께 참여하고 있습니다. 문화체험학습(Maori, Pasifika, Indian… ) museum방문 음력설 행사, 노인복지박람회참석 및 공연, 각종 행사시 한인분들과의 참여하고 있습니다. 꼭 어르신들만이 아닌 관심있는 분들은 모두 참여가능하며, 특히 50대 이후의 주니어 실버회원님들의 참여를 환영합니다.

4. 실버스쿨(Silver School) 65세이상의 어르신이라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며, 건강스트레칭, 커뮤니티 프로젝트, 사물장구 배우기, 문화체험, 건강증진 웍숍, 만들기, 요리를 통한 이웃나라 체험하기, 라인댄스 등 다양한 활동으로 유익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게 됩니다.

매주 금요일 1:30-4:00까지 Highland Park Community House이며, 주소는 47 Aviemore Drive Highland Park

또한 실버스쿨 주니어 회원님들을 참여를 기다립니다.

5. 자원봉사의 기회 (Volunteer Opportunities) 재능 나눔의 기회를 드리며, 그로 인해 개인과 우리공동체의 발전을 도모하고자 합니다. 또한 Volunteer NZ단체와 일하면서, 한인분들이 현지사회에 자원봉사 할 수 있는 기회를 도와드립니다. 여가시간을 봉사의 시간으로 만들어간다면 노년의 삶이 더욱 풍성해지겠지요? 또한 노인인구의 증가로 간병인의 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Health Care/ Support Worker(간병인)으로 일 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하고 있습니다.

Korean Positive Ageing Charitable Trust(KPACT)뉴질랜드 노인복지법인 행복누리 Service Manager 박용란 09 272 7040

뉴질랜드 투데이  nztoday@hotmail.com

<저작권자 © 뉴질랜드 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질랜드 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이메일 : nztoday@hotmail.com  |  대표전화 : 64-9-479-25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아그네스 임
Copyright © 2018 뉴질랜드투데이-뉴질랜드 한인 뉴스 사이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