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필리핀인 가족, “웰링턴서 인종차별 받았다”
뉴질랜드 투데이 | 승인 2018.10.29 06:03

필리핀인 가족이 휴가를 맞아 웰링턴을 찾았다가 인종차별을 받았다고 털어놓았다.

29일 뉴질랜드헤럴드에 따르면 인버카길에 사는 크리지아 에집토(18.여)와 그의 가족은 지난 주 휴가를 보내기 위해 웰링턴을 찾았다.

웰링턴의 아름다움에 반했던 이들은 매너스 스트리트에 있는 나잇앤데이 스토어를 찾았다가 손님으로 와 있던 백인 여성에게 느닷없이 봉변을 당했다.

에집토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커피와 로또를 사러 갔는데 한 여성이 다가오더니 ‘당신들을 환영하지 않는다’는 말을 했다고 밝혔다.

인종차별 발언을 한 여성 [뉴스허브 캡처]

그는 “우리가 가게에서 나오려고 하는 데 이 여성이 우리를 노려보아 나도 그를 쳐다보았다. 그러자 그가 뭐라고 했다”며 “그 여성이 ‘더 이상 여기에 오지 말라. 당신들은 여기서 환영하지 않는다. 이곳은 백인들을 위한 곳이다. 이 나라는 백인들만을 위한 나라’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에집토는 그 말에 상당히 기분이 상했고 화가 났다며 “나는 여성에게 ‘이 가게가 당신 것인가? 그러나 그 여자는 대답하지 않았다. 내가 그 여자를 붙잡고 ’당신은 인종차별주의자‘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때 가게 점원이 다가왔고 우리에게 말을 건넸고 인종차별주의자 여성에게는 가게에서 나가달라는 말을 했다.

그러나 그게 끝이 아니었다.

에집토 가족이 가게 밖으로 나왔을 때 그 여성이 기다리고 있다가 인종차별주의적인 말을 다시 했기 때문이다.

그는 “가게에서 나와 길을 가고 있는 엄마가 그 여성을 다시 발견했다. 우리에게 다시 그가 인종차별적인 말을 했다”고 밝혔다.

에집토는 그 여성을 비디오로 촬영하면서 왜 자신들을 환영하지 않는지 이유를 물었다.

비디오에 담긴 화면에서 그 여성은 “그것은 간단하다. 집으로 돌아가라. 당신들도 당신의 나라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당신들이 백인들을 거리로 몰아내고 있다”고 말했다.

에집토는 가족들이 비자를 받고 뉴질랜드에 살 수 있는 법적인 권리를 가지고 왔다고 항변했다.

4년 전 가족들과 필리핀에서 이주한 에집토는 헤럴드에 이전에 이런 종류의 인종차별을 경험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사건을 목격한 사람들이 자신들에게 힘을 내라고 했다며 그나마 큰 위안으로 삼는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그 여자에게 하는 얘기를 들은 사람들이 다가와 안아주었다”며 “그들 중 한 사람은 내가 올바른 일을 했으며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는 말을 해주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다른 여성은 다가와 나를 안아주면서 아이스크림도 사주었다. 그들의 반응이 매우 좋았고 환영한다는 분위기를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 페이스북에서도 많은 응원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투데이  nztoday@hotmail.com

<저작권자 © 뉴질랜드 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질랜드 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이메일 : nztoday@hotmail.com  |  대표전화 : 64-9-479-25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아그네스 임
Copyright © 2018 뉴질랜드투데이-뉴질랜드 한인 뉴스 사이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