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토픽
‘뉴뉴질랜드 아일랜드’라고 들어보셨나요?
뉴질랜드 투데이 | 승인 2018.11.01 15:25
NNZI [뉴질랜드헤럴드 사이트 캡처]

뉴질랜드인들이 호주 빅토리아주 호수에 떠있는 조그만 섬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하고 나섰다고 뉴질랜드헤럴드가 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니컬러스 포시, 제레미 생크스, 리아나 클라크 등 호주에 거주하고 있는 뉴질랜드 젊은이 6명은 호주 빅토리아주 에일던 중심부에 자리 잡고 있는 조그만 섬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했다.

섬의 이름은 ‘뉴뉴질랜드 아일랜드(NNZI)’로 이들은 지난 주 이 섬으로 처음 건너가 뉴질랜드 국기를 내걸고 그런 이름을 붙였다.

생크스는 “일터로 운전하고 갈 때마다 그 섬을 본다. 섬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해야겠다는 생각을 꽤 오랫동안 해오다 날을 잡은 것”이라며 “우리는 나라를 위해 섬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하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소유권 주장 배경과 관련, 섬이 ‘구글맵’이나 ‘트립어드바이저’ 등에서도 확인할 수 없었고 에일던 지역 지도에도 이름이 올라 있지 않았다며 누군가 가지라고 그곳에 있었던 게 틀림없다고 주장했다.

그래서 젊은 뉴질랜드 개척자 6명은 조그만 호수에 떠 있는 섬으로 건너가 뉴질랜드 국기를 내걸고 소유권을 주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생크스는 “섬으로 건너가는 게 수면 아래서 흐르는 조류 때문에 꽤 힘들었다. 그러나 우리는 용감하게 그것을 이겨내고 섬으로 건너가 소유권을 주장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현재 뉴질랜드 국기는 섬의 북북동쪽에 꽂힌 채 바람에 나부끼고 있다.

이를 본 에일던 주민들은 이들의 노력에 찬사를 보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한 소식통은 그 섬이 사실상 ‘스네이크 아일랜드(뱀섬)’으로 불리고 있다고 밝혔다.

생크스는 “일부 나이든 주민들이 우리를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왜냐하면 그들은 바람에 나부끼는 게 호주 국기로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들은 그게 뉴질랜드 국기라는 사실을 알 때까지 매우 자랑스러워했다. 하지만 그것을 알고 나서도 크게 신경 쓰지 않는 눈치였다. 우리들에게 축하를 보낸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들이 저신다 아던 총리에게 외국인 방문자가 이 섬을 찾을 때 비자를 신청할 필요가 있는지도 문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0.1㎢쯤 되는 조그만 섬에 대한 자신들의 관심이 아직도 식지 않았다며 곧 다시 그 섬을 찾아 토타라나 리무 등 새 품종의 나무를 심는 방안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투데이  nztoday@hotmail.com

<저작권자 © 뉴질랜드 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질랜드 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이메일 : nztoday@hotmail.com  |  대표전화 : 64-9-479-25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아그네스 임
Copyright © 2018 뉴질랜드투데이-뉴질랜드 한인 뉴스 사이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