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건강
“재사용 쇼핑백 사용하면 1년에 20명 죽을 수 있다”
뉴질랜드 투데이 | 승인 2018.11.02 06:49

뉴질랜드에서 플라스틱 쇼핑백 사용 금지를 앞두고 재사용 쇼핑백이 박테리아를 옮겨 1년에 20명의 목숨을 앗아갈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데이비드 시모어 액트당 대표는 2일 뉴질랜드 언론에 재사용 쇼핑백을 사용할 경우 1년에 20명이 목숨을 잃을 수 있다며 “여름철에 사람들이 천으로 된 쇼핑백에 치킨을 넣고 뜨거운 차안에 놔두면 식품 위생 측면에서는 정말 심각한 상황이 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식품안전 전문가인 스티브 플린트는 그게 근거 있는 걱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식품에 있는 병원체들이 쇼핑백을 매개로 옮겨다닐 수 있다는 건 확실하다. 쓰고 나서 버리는 플라스틱백과는 다르다”고 말했다.

환경부의 한 대변인은 위생에 따른 문제는 청원으로도 들어와 있다며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투데이  nztoday@hotmail.com

<저작권자 © 뉴질랜드 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질랜드 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이메일 : nztoday@hotmail.com  |  대표전화 : 64-9-479-25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아그네스 임
Copyright © 2018 뉴질랜드투데이-뉴질랜드 한인 뉴스 사이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