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연예
뉴질랜드 의사협회, 복싱 전면 금지 촉구 성명
뉴질랜드 투데이 | 승인 2018.11.15 09:18

뉴질랜드 의사 단체가 복싱을 당장 금지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뉴질랜드 의사협회(NZMA)는 15일 복싱이 심각한 뇌손상을 가져올 수 있다는 증거들이 많다며 복싱을 당장 금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뉴질랜드에서는 최근 사회인 아마추어 복서가 자선기금 모금 복싱 경기에 참가했다가 KO를 당한 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아오다 숨지는 사고가 일어났다.

뉴질랜드에서는 2년 전에도 비슷한 사건으로 희생자가 발생했다.

NZMA 회장 케이트 배덕 박사는 성명을 통해 “다양한 부상으로 뇌손상이 일어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상당한 증거들이 있다. 뉴질랜드의학저널은 지난 5월호에서 아마추어와 프로 복서로 활동했던 8명 중 6명이 조기 치매가 나타났고 또 다른 한 명이 치매를 앓고 있다는 사실을 밝혀낸 바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것은 현대사회에서 절대 용납될 수 없는 일이다. NZMA는 북싱의 즉각적인 금지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배덕 박사는 NZMA의 입장은 세계의사협회(WMA)의 입장과 같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질랜드 외상 후 스트레스 전국임상네트워크도 복싱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면서 상대방의 머리를 가격하도록 부추기는 스포츠는 더는 현대사회에 설 자리가 없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투데이  nztoday@hotmail.com

<저작권자 © 뉴질랜드 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질랜드 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이메일 : nztoday@hotmail.com  |  대표전화 : 64-9-479-25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아그네스 임
Copyright © 2018 뉴질랜드투데이-뉴질랜드 한인 뉴스 사이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