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사회
화제가 된 아던 총리와 펜스 부통령 사진 한 장
뉴질랜드 투데이 | 승인 2018.11.23 19:46
[출처: 트위터]

저신다 아던 총리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사진 한 장이 온라인에서 큰 화제다.

펜스 부통령을 바라보는 아던 총리의 눈초리가 뭔가 언짢거나 화가 난 듯한 표정을 짓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23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기자회견장에서 찍힌 것으로 알려진 이 사진은 지난 주 싱가포르에서 열린 동남아국가연합(ASEAN) 정상회의와 파푸아뉴기니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기간에 두 사람이 찍힌 사진들 가운데 하나다.

펜스 부통령은 공식 만찬 때 아던 총리가 자신의 옆자리에 앉기를 요청하는 등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기회를 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인터넷에서 회자되는 건 사진에 나온 두 사람의 표정이 아던 총리가 화가 난 듯한 시선을 펜스 부통령에게 보내는 등 별로 행복해 보이지가 않기 때문이다.

사라 웨드라는 사람이 지난 18일 트위터에 올린 이 사진은 23일 오후 현재 '리트윗'이 1천300여회, '좋아요'가 5천300여회를 기록하고 있다.

그는 트위터에 “마이크 펜스를 이렇게 바라보고 있는 총리를 소개한다”고 적었다.

이 사진을 본 많은 사람들은 트위터에 펜스 부통령의 부인이 기자회견장에 없다는 사실을 주로 언급했다. 그 이유는 펜스 부통령이 부인인 캐런 펜스가 참석하지 않는 한 다른 여자들과는 절대 단 둘이 식사를 하지 않는다는 걸 규칙으로 삼고 있다고 밝힌 적이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한 트위터 사용자는 “자기 부인이 아닌 여자와 단 둘이 있을 수 없는 이유를 누가 설명해준다면 이해할 수 있는 장면”이라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언론들은 펜스 부통령이 만찬에 참석하면서 아던 총리 옆 자리에 앉고 싶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표시한 바 있다고 소개했다.

이와 관련, 아던 총리는 만찬 자리에서 펜스 부통령과 무역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정치, 가정생활 등에 대해 일반적인 대화를 하기에 아주 좋은 기회였을 뿐 아니라 뉴질랜드의 경제적 입장이나 무역 문제 등에 대해서 펜스 부통령과 많은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기회이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뉴질랜드 투데이  nztoday@hotmail.com

<저작권자 © 뉴질랜드 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질랜드 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이메일 : nztoday@hotmail.com  |  대표전화 : 64-9-479-25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아그네스 임
Copyright © 2018 뉴질랜드투데이-뉴질랜드 한인 뉴스 사이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