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과학
더니든 ‘자연의 신비’ 박물관, 사람 해골 전시
뉴질랜드 투데이 | 승인 2018.11.26 07:04

남섬 더니든에는 사람의 해골 등 이상한 물건들을 전시하는 ‘자연의 신비’ 박물관이 있다고 뉴스허브가 26일 소개했다.

더니든의 어느 주택가에 자리 잡고 있는 이 박물관은 브루스 마촐스키의 개인 박물관으로 소장품들도 모두 마촐스키가 평생 수집한 것이다.

대표적인 소장품은 사람의 해골을 비롯해 고양이 미라, 원주민 문화유품 등 대부분이 특이하고 이상한 것들이다.

마촐스키는 사람들이 우표를 수집할 때 자신은 죽은 것들을 수집했다며 “나는 평생 그렇게 하려고 노력해왔다. 55세까지 그렇게 했다”고 말했다.

그는 “젊었을 때 박물관에서 일하고 싶었다. 그러나 나는 조직 생활을 좋아하지 않아 다른 박물관에서 일하기보다는 혼자 내 박물관을 만드는 게 더 쉬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뉴스허브는 죽은 것들을 싫어하지 않는다면 한 번 자연의 신비 박물관을 둘러보는 것도 재미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뉴질랜드 투데이  nztoday@hotmail.com

<저작권자 © 뉴질랜드 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질랜드 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이메일 : nztoday@hotmail.com  |  대표전화 : 64-9-479-25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아그네스 임
Copyright © 2018 뉴질랜드투데이-뉴질랜드 한인 뉴스 사이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