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과학
스튜어트 섬에서 고래 145마리 떼죽음
뉴질랜드 투데이 | 승인 2018.11.26 10:10
[환경보호부 제공]

스튜어트 섬에서 들쇠고래 145마리가 떼죽음을 당했다.

뉴질랜드 환경보호부는 26일 보도 자료를 통해 스튜어트 섬 메이슨 베이 해변에서 들쇠고래들이 모래톱에 걸려 떼죽음을 당했다고 밝혔다.

환경보호부는 하이킹을 하던 사람이 지난 24일 고래들을 발견하고 신고했다며 고래들은 2km 정도 거리를 두고 두 개의 떼로 나뉘어져 있다고 밝혔다.

렌 레펜스 환경보호부 지역 담당관은 고래들이 발견 당시 대부분 죽어 있었다며 살아 있는 고래들도 너무 외진 곳으로 접근하기가 쉽지 않은 데다 상태도 좋지 않아 안락사시킨다는 결정이 내려졌다고 말했다.

그는 “불행하게도 살아 있는 고래들을 다시 바다로 돌려보내는 작업의 성공 가능성이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장소가 외져 가까운 곳에 도와줄 주민들이 없는 데가 고래의 상태도 좋지 않아 안락사를 시키는 게 가장 인도적이라는 판단이 내려졌다”고 말했다.

고래들의 해변 떼죽음은 뉴질랜드 해변에서는 비교적 흔한 일로 환경보호부의 대응 횟수가 1년에 평균 85건이나 된다.

대개 1마리일 경우가 많다.

고래와 돌고래들이 해변으로 왔다가 바다로 돌아가지 못하는 정확한 이유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질병, 항법 오류, 지형적 특성, 급하게 빠지는 썰물, 약탈자의 추적, 극한 기후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뉴질랜드 투데이  nztoday@hotmail.com

<저작권자 © 뉴질랜드 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질랜드 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이메일 : nztoday@hotmail.com  |  대표전화 : 64-9-479-25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아그네스 임
Copyright © 2018 뉴질랜드투데이-뉴질랜드 한인 뉴스 사이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